연애,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

연애,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

예전에 케이블에서 자주 할 때 잠깐씩 볼때면

정말 3류 드라마 같았는데

몇 번씩 보다보니… 스토리와 주인공 둘의 연기가 느껴지네요.

어떤 멜로 드라마든지 보고 또 보고 한 살 또 먹고 그러면

다른 시각으로 그 영화를 보게 되네요.

예전 봄날은간다도 몇번을 보고 나니 양쪽의 마음을 다 알거 같았는데…

다들 그러시겠죠?